전북 10개 시민사회단체 '좋은 정책 공약 38선' 제시

 

2014-5-8 / 김종표기자

 

6·4 지방선거를 앞두고 전북환경운동연합과 전북여성단체연합 등 10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가 8일 ‘좋은 정책·공약 38선’을 발표했다.

전북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한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정책과 공약이 선택되길 바라는 뜻에서 좋은 공약을 추천한다”면서 “좋은 공약을 지방선거 후보자들에게 전달한 후 채택할 것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시민단체가 제안한 좋은 공약은 △성평등한 지방자치 △자연환경 보전과 안전·건강 △지역경제와 자치행정 △지역언론 개혁 △일·가정 양립과 안전한 지역 등 5개 분야에서 38개로 정리됐다.

우선 전북여성단체연합은 전북도 성평등 정책기획실 설치와 여성정책 연구기관의 독립과 위상 강화,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전주시 성매매집결지 폐쇄 등을 제안했다.

또 전북환경운동연합은 새만금 조력발전과 지속가능한 이용, 생물다양성관리계약제 대상 지역 확대, 탈핵과 에너지전환의 중심지역 전북, 용담호 상수원 주민 수질 자율관리 제도화, 전북발전연구원 혁신과 환경거버넌스 확대 등을 들었다.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는 중소상공인·자영업자 보호 및 지원정책 관리를 위한 시민참여형 전담 기구 설치, 대기업 불공정피해상담센터 개설, 공익제보 지원조례 제정 등을 좋은 공약으로 내놓았다.

Posted by 전북여성단체연합